ctvnews
한국농어촌방송
[소비자TV] 광고단가

[소비자매거진 W] 깨끗한 나라 ‘릴리안’ 생리대, 환불 시작 외

조회 28 | 트위터노출 0 | 2017-09-05 트위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깨끗한 나라 ‘릴리안’ 생리대, 환불 시작
부작용 논란이 인 생리대 '릴리안'에 대한 환불이 28일부터 시작됐습니다.
깨끗한나라는 최근 인과관계에 대한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이지만, 고객들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 환불 조치를 시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소비자들은 제품 개봉 여부나 구매 시기, 영수증 보관 여부와 상관없이 릴리안 전 제품을 환불받을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깨끗한나라 소비자 상담실과 릴리안 웹사이트에서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부작용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생리대 '릴리안'의 접착제 원료는 국제보건기구가 정하는 발암물질에는 속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릴리안의 접착제 원료인 '스틸렌부타디엔공중합체'가 국제보건기구 국제암연구소의 발암물질 분류 5단계에서 인간에게 암을 유발하지 않는 '그룹3'에 포함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릴리안의 제조사인 깨끗한나라는 제품 전 성분을 공개하면서 접착제로 이 원료를 사용했다고 밝혔습니다.
생리대에서 검출된 휘발성유기화합물은 생리대를 속옷에 고정하는 접착제에서 나오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지만, 현재로써는 생리대 규제 기준에 포함돼 있지 않아 정확히 확인할 수 없습니다.

기내 면세점서 600 달러 초과 구매 시 관세청 통보
기내 면세점에서 산 물품 등이 600 달러가 넘으면 여행객 정보가 자동으로 관세청에 통보됩니다.
관세청은 국적기 항공사들이 12월 구매분부터 면세 한도를 넘겨 기내 면세품을 산 사람들의 자료를 매달 관세청에 제출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출국장 면세점의 경우 구매한 물품이 600 달러가 넘으면 여행객 정보가 자동으로 관세청에 전달되지만 기내 면세점은 관세청이 요청해야만 항공사가 자료를 제공합니다.
관세청 관계자는 공항 면세점 등 다른 부문과 과세 형평성을 높이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르면 내년 상반기부터 신용카드를 여러 개 사용하는 경우 각 카드의 사용 내역을 따로 조회해야 하는 불편함이 사라질 전망입니다.

내년부터 신용카드 사용내역·포인트 한눈에 조회
금융감독원은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에 '내 카드 사용내역 한눈에' 서비스 채널을 만든다고 밝혔습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자신이 가진 카드별 결제일, 최근 월별 사용금액, 결제 예정금액, 포인트 적립액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으며 여러 개 카드의 월별 총 사용금액과 결제 예정금액 등 합산 정보도 알 수 있습니다.

액체질소 식품 잔류 금지… '용가리 과자' 퇴출
최근 어린이가 '용가리 과자'로 불리는 액체질소 첨가 과자를 섭취하고 상해를 입음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최종 제품에 액체질소가 잔류하지 않도록 사용기준 등을 신설했습니다.
식약처는 29일 이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식품첨가물의 기준과 규격' 일부 개정 고시안을 행정 예고했습니다.
새 기준을 보면 액체질소는 식품 제조나 질소 포장, 순간 냉각 등의 용도로 사용될 수 있지만, 최종식품에는 남지 않아야 합니다.
식약처는 개정 고시안을 통해 감색소 등 130여개 품목의 사용기준을 정비하는 등 모두 150여개 품목의 기준을 신설하거나 변경했습니다.

방문판매 교육서비스, 과도한 위약금 '피해주의보'
방문 판매원과 취업 관련 강의나 자녀교육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가 중도해지를 할 경우 과도한 위약금을 내야 하거나 거부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됩니다.
한국소비자원에 2016년부터 2017년 상반기까지 피해구제 접수된 570건을 분석한 결과, 위약금 과다·해지처리 거부 등 계약해지 관련 소비자 피해가 238건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강의실 등 학교 내에서 계약자가 미성년자임에도 법정대리인의 동의 없이 계약을 진행한 후 계약취소를 거부하는 사례가 167건, 상품 홍보를 가장해 도서나 CD 등을 제공하고 대금을 독촉하는 경우가 143건순이었습니다.
또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14일 이내 청약철회가 가능한데 이를 거부하거나 의무사용기간이 있다며 중도해지를 거부하는 등의 피해 사례는 86건으로 집계됐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은 방문판매 교육 피해예방을 위해 ▲ 계약 체결 전 해지 시 발생하는 비용을 꼭 확인하고 ▲ 방문판매원의 구두 약속을 계약서 특약사항에 반드시 기재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소비자단체協 "오픈마켓, 수수료 부과율 동일…담합 의혹"
옥션·G마켓·11번가 등 대형 오픈마켓 업체들이 판매수수료 담합으로 부당 이익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옥션·지마켓·11번가의 판매수수료를 분석한 결과, 상당수 품목의 수수료가 동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소협에 따르면 이들 오픈마켓 3개 사는 의류 12%, 가구 12%, 휴대전화 8% 등 대부분의 품목에 판매수수료를 동일하게 부과했습니다.
또한 옥션과 G마켓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는 글로벌 이베이에 비해 높은 판매수수료를 부과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소협 관계자는 "이베이코리아의 매출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고 2013년 대비 2016년 영업이익은 40% 이상 상승하는 등 판매수수료 인하 여력이 충분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 관계자는 "오픈마켓 업체들이 판매 사업자들에 불이익을 주고 있다면 공정거래법상 불공정거래행위나 시장지배적 지위 남용 등의 제도로 규율이 가능하다”고 향후 실태 조사를 진행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소뿔 : 소비자가 뿔났다(소비자제보)
  • 소비자TV 채널 신경써주세요.
  • 거짓판매자 꼬리자르기로 지마켓이 마무리 합니다.
  • LG의 또다른 불량 세탁기 트롬 그리고 LG의 횡포

@ctvkorea_com소비자TV 트위터 LIVE

close